•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폭우땐 위험지역 피하고 가스밸브 잠가야

  • 행안부 “비 피해 예방” 긴급 문자 공지
  • 기사입력 2020-08-02 15: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중호우로 둑이 무너진 경기도 이천시 산양저수지 주변 마을에 2일 오후 토사가 덮여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각종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피해를 막기 위한 대처 요령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2일 긴급 문자 공지를 통해 산사태가 예상되는 지역이나 상습 침수 지역을 피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등 비 피해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행안부 국민재난안전포털은 호우특보가 내려지면 차량은 속도를 줄이고 개울가나 강가,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 및 침수 위험지역에 접근하지 않아야 한다고 안내했다. 이어 침수지역, 산간·계곡 등 위험지역에 있거나 대피 권고를 받았을 경우 즉시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고, 특히 침수된 도로나 지하차도, 교량 등에는 진입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사장이나 가로등, 신호등, 전신주, 지하 공간 등을 피해야 한다. 만약 이동식 가옥이나 임시 시설에 거주한다면 견고한 건물로 즉시 이동해야 한다.

건물 출입문과 창문은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야 한다. 아울러 강풍으로 인해 피해를 보지 않도록 가급적 욕실처럼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가장 안쪽으로 이동하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가 예상되면 가스 누출로 인한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미리 가스 밸브를 잠그고, 감전 위험이 있는 집 안팎의 전기시설은 만지지 말아야 한다. 전기 차단기를 내리는 것이 안전하다.

홍수 예보나 경보 때는 피난 가능한 장소와 길을 사전에 숙지하고,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할 경우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또 비탈면이나 산사태가 일어날 수 있는 지역을 피하고 바위나 자갈 등이 흘러내리기 쉬운 비탈면 지역의 도로 통행을 삼가는 것이 좋다.

침수 지역에서는 운전하지 말고, 침수 주택은 가스·전기차단기가 꺼짐(off)에 있는지 확인하고 기술자의 안전조사가 끝난 뒤 사용해야 한다.

한편 행안부는 수도권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집중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급 점검 회의를 열고 대응 태세를 점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